“中 공산당보다 JP 모건이 오래갈 것” 농담한 다이먼 “후회한다”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를 이끄는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가 중국 공산당을 겨냥해 뼈있는 농담을 던졌다가 하루 만에 수습에 나섰습니다. 24일과 마켓워치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전날 보스턴 칼리지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중국 공산당 창당과 JP모건의 중국 진출이 똑같이 100주년을 맞았다고 언급한 뒤 “우리가 더 오래 갈 거라는 데 내기를 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