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고발자 “페이스북, 어린이에 해 끼치고 분열 부추겨” 맹폭

“페이스북 제품들은 어린이들에게 해를 끼치고, 분열을 부추기며, 민주주의를 약화시켰다.”고 페이스북 내부고발자가 주장했습니다. 5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미 상원 상무위원회 산하 소비자보호소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전 페이스북 수석 프로덕트 매니저 프랜시스 하우건은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을 맹폭하며 페이스북의 변화를 끌어낼 의회의 행동을 주문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