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물리학상에 ‘지구온난화 연구’ 마나베 · 하셀만…’복잡계’ 파리시 3명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일본계 미국인인 슈쿠로 마나베와 독일의 클라우스 하셀만, 이탈리아의 조르조 파리시 세 명이 공동 수상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큰 틀에서 복잡계 연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