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킹그룹 레빌에도 현상금 118억 원…뿌리뽑기 나섰다

바이든 행정부가 자국 기업을 노리는 외국 해킹그룹의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뿌리 뽑기에 나섰습니다. 미 국무부는 8일 잇단 랜섬웨어 공격의 ‘주체’로 지목돼온 러시아 해킹그룹 레빌 지도부의 신원이나 위치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최대 1천만 달러를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