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수일내 침공 가능”…”외교만이 해법”

우크라이나 사태의 긴장감이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전쟁을 원치 않는다며 일부 병력을 철수했다고 러시아가 밝히면서 외교적 해법에 대한 기대가 나오기도 했는데 러시아 병력 철수의 진위를 놓고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 러시아 사이의 공방이 오가면서, 대화가 진전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