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문 대통령은 개고기 섭취 금지를 고려할 때라고 말한다.

한국의 대통령은 말한다

한국의 음식문화

한국의문재인 대통령은 월요일 논란이 되고 있는 관행과 동물의 권리에 대한 인식이 증가하는 가운데
개고기 섭취를 금지할 필요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더 이상 예전처럼 흔하지는 않지만, 개고기는 주로 나이든 사람들에 의해 먹혀지고 몇몇 레스토랑에서
제공되고 특정 시장에서 살 수 있다.
문 대통령은 김부겸 국무총리로부터 유기동물의 처리 개선을 위한 노력과 개를 위한 의무 등록제도에 대한 보고를 받은 후 이같이 말했다.
“브리핑이 끝난 후, 그는 개고기 금지를 신중하게 고려할 때가 왔다고 말했습니다,”라고 문 후보의 대변인
박경미씨는 성명에서 말했다.
문 이사장이 금지령을 제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이 제도를 축소할 것인가에 대한 논쟁에 새로운

모멘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그들의 인기를 높이기 위해, 몇몇 대통령 후보들은 최근 몇 주 동안 개고기를 금지하기로 약속했는데, 특히
개가 애완동물과 지지 단체로 인기를 끌면서 개고기를 파는 식당과 시장을 폐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경기도지사이자 문 후보의 유력한 대선 후보인 이재명 후보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금지를 추진하겠다고 맹세했다.
그러나 야당의 선두주자인 윤석열 의원은 그것은 국민들의 개인적 선택의 문제라고 말했다.
동물복지단체 어웨어가 이달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8%가 개와 고양이 고기의 생산과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49%가 소비금지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의 또 다른 조사는 59%가 인간의 소비를 위한 개 도살에 대한 법적 제한을
지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개고기 섭취를 금지해야 하는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개고기 판매상들은 그들의 생계가 위험하다고 말하면서 그들의 직업에 대한 권리를 주장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