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망명: PNG 캠프에서 치명적인 구타를 알리는

호주 망명

토토사이트 호주 망명: PNG 캠프에서 치명적인 구타를 알리는 보고서
파푸아뉴기니의 호주 난민 수용소에서 폭력 사태로 사망한 이란 남성이 무자비하게 구타를 당하고 머리에 “큰 돌”이 떨어졌습니다.

레자 바라티의 죽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월요일에 발표된 2월 폭력 사태에 대한 공식 보고서에 나와 있습니다.

이 충돌로 수십 명의 다른 망명 신청자들도 부상을 입었다.

보고서는 마누스 섬 처리 센터에서 시위가 일어나기 몇 주 전부터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안 제공업체인 G4S Australia는 일부 수감자들이 무기를 준비했다고 일간 보고서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폭력은 2월 16일과 2월 18일 이른 시간 사이에 발생했으며 수용소에서 열린 회의에서 촉발되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수감자들은 난민 신청 처리가 지연되고 정보가 부족해 답답해했다.More News

2013년 7월에 발표된 결정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난민 지위가 부여되면 호주 대신 PNG에 재정착하게 될 것이라고 분노했습니다.

일부 수감자들과 G4S 경비원 사이에도 인종적 긴장이 고조되었으며, 이들 중 절반은 PNG 출신이었습니다. 보고서는 일부 구금자들이 경비원들을 “식인종”과 같은 이름으로 모욕했다고 지적했다.

호주 망명

2월 16일, 30~35명의 수감자가 탈출하여 모두 다시 붙잡혔고 한 명은 경비원에게 목이 베었지만 살아남았습니다.

다음 날 긴장이 고조되어 보안 요원이 통제할 수 없는 “중대한 혼란”이 절정에 달했습니다. 1,340명의 구금자 중 약 3분의 1이 시위를 시작했으며 경비원에게 미사일과 돌을 던졌습니다.

보고서에서 “중무장한 준군사형 정예 경찰부대”로 묘사된 PNG 경찰의 기동 분대가 들어갔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부대는 수용소 내부의 시위를 처리할 예정이 아니었지만 울타리를 넘어 수용소에 들어갔고 다른 지역 사람들이 들어가 폭력에 가담할 수 있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심각한 폭력행위’
목격자는 바라티가 방으로 돌아오는 길에 구세군에서 일하는 PNG 직원이 그를 막대기로 때렸다고 말했습니다.

그 후 Barati는 PNG와 호주 G4S 경비원, 그리고 센터에 들어온 지역 주민들을 포함하여 10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구타를 당했습니다. 목격자는 후자 중 한 명이 바라티 씨의 머리에 “매우 큰 돌을 박았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심각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한 구금자는 오른쪽 눈을 잃었고 다른 한 명은 엉덩이에 총을 맞았습니다.

스콧 모리슨 이민장관은 “시위가 없었다면 그날 밤 사건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시위는 바라티 씨에게 일어난 일이나 밤에 자행된 다른 심각한 폭력 행위를 결코 정당화할 수 없습니다.”

보고서는 다르게 처리했다면 부상을 덜 입었을 한 가지 요인을 분리하거나 사건에 대한 책임을 관련 당사자 중 하나 이상에게 직접 할당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기동 부대가 중앙 밖에 남아 있었다면 전출자들이 울타리를 넘었을 때 경찰과 함께 들어온 PNG 국민과 일부 국외 거주자들에게 폭행을 당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결론은 구금자의 항의가 억제되지 않았다면 사건이 어떻게 전개되었을지에 대한 추측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