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국외 거주자들은 격리에 대해 무장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이득이 있다.

홍콩 국외 거주자 격리

홍콩 은 지금

노리스 퐁이 고향 싱가포르로 돌아온 지 거의 2년이 되었다. 이제 그는 지긋지긋해요.

33세의 패션 구매자인 그는 도시의 코로나 바이러스 제한에 대한 좌절과 명확한 재개방 계획의 부재를 이유로 곧
본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홍콩을 떠날 예정이다.
“싱가포르는 확실히 더 나은 게임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라고 홍콩에서 4년 동안 살았고 베르사체에서 머천다이징
일을 하고 있는 퐁은 말했다.

홍콩

일부 기업들은 이미 중국이 홍콩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기 시작하면서 중앙 아시아의 비즈니스 중심지로써 싱가포르가 홍콩보다 유리한 점을 저울질하고 있었다. 그러나 대유행병이 2년 만에 접어들면서, 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한 그들의 전략이 주목을 받고 있다.
많은 아시아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홍콩도 사회적 거리두기, 여행 제한, 대부분의 비거주자 출입 금지 등을 강조하며 “무(無) COVID” 전략을 채택했다. 이 도시에 도착하는 대부분의 여행객들은 최대 3주 동안 호텔 방에 격리시키기 위해 돈을 지불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긴 검역소 중 하나와 싸워야 한다.

퐁씨만 그런 게 아니에요. 홍콩과 싱가포르는 오랫동안 아시아 최고의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지가 되기를 경쟁해 왔지만, 중국 도시의 국경이 사실상 폐쇄된 채로 남아 있기 때문에, 일부 기업들과 외국인들은 인내심을 잃기 시작했고, 동남아시아의 중심지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이번 달, 싱가포르의 모델은 델타 변종의 새로운 발병에 의해 이미 시험되었고 다소 좌절되었다. 이 때문에 추가
재개 계획은 중단되었다.
일부 비평가들은 또한 홍콩과 달리 싱가포르는 여전히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주는 다양한 다른 제약들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예를 들어, 8월까지, 홍콩은 공공 장소에서 최대 4명으로 이루어진 집단이 허용되었던 반면, 사람들
은 2명 이상의 집단으로 공개적으로 모이는 것이 허용되지 않았다.
끝이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홍콩의 많은 사람들에게 남중국해 반대편의 잔디는 여전히 더 푸르다.
프레데릭 골로브 유럽상공회의소 회장은 싱가포르가 홍콩보다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비록 진전이
지연되더라도 부담스러운 대유행 규제의 종식을 알리려는 의지 때문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