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기밀 절도 혐의로 중국계 직원 고소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 관련 자료 등 다수 회사 기밀을 훔쳤다는 혐의로 이직 준비 중인 직원을 고소했습니다. 25일 블룸버그와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화이자는 현지시간 지난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에 직원 리춘샤오를 고소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