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영국, 온라인 인종차별하다간 “축구장 10년 출입금지”

현지시간 26일 가디언지는 프리티 파텔 영국 내무장관의 말을 인용하며 “폭력이나 난동, 인종차별 혹은 동성애 혐오 발언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들에게 부과될 수 있는 '축구 관람 금지 명령'에 온라인 증오 범죄를 포함하도록 확대하는 법안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